TOP
모바일모드
TOP
기사제보 기사제보 바로가기 바로가기 이미지샵 사진,영상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비밀번호찾기
신고하기
그저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꿉니다.
사회문화 > 상세보기 | 2020-07-13 14:40:35
추천수 3
조회수 51

記者

서울인 친구추가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 대독 A씨 입장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미련했습니다. 너무 후회스럽습니다. 맞습니다. 처음 그때 저는 소리 질렀어야 하고, 울부짖었어야 하고, 신고했어야 마땅했습니다. 그랬다면 지금의 제가 자책하지 않을 수 있을까 수없이 후회했습니다.
 

긴 침묵의 시간, 홀로 많이 힘들고 아팠습니다. 더 좋은 세상에서 살기를 원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저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꿉니다.
 

거대한 권력 앞에서 힘없고 약한 저 스스로 지키기 위해 공정하고 평등한 법의 보호를 받고 싶었습니다. 안전한 법정에서 그분을 향해 이러지 말라고 소리지르고 싶었습니다. 힘들다고 울부짖고 싶었습니다. 용서하고 싶었습니다. 법치국가, 대한민국에서 법의 심판을 받고, 인간적인 사과 받고 싶었습니다.
 

용기를 내어 고소장을 접수하고 밤새 조사를 받은 날, 저의 존엄성 헤쳤던 분께서 스스로 인간의 존엄을 내려놓았습니다. 죽음, 두 글자는 제가 그토록 괴로웠던 시간에도 입에 담지 못한 단어입니다. 저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아프게 할 자신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너무나 실망스럽습니다. 아직도 믿고 싶지 않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많은 분들에게 상처 될지도 모른다는 마음에 많이 망설였습니다. 그러나 50만 명이 넘는 국민들의 호소에도 바뀌지 않는 현실은 제가 그때 느꼈던 '위력'의 크기를 다시 한번 느끼고 숨이 막히도록 합니다. 진실 왜곡과 추측이 난무한 세상을 향해 두렵고 무거운 마음으로 펜을 들었습니다.
 

저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하지만 저는 사람입니다. 저는 살아있는 사람입니다. 저와 제 가족이 보통의 일상과 안전을 온전히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기자회견영상 보러가기
 
 

추천 스크랩 소스보기 신고하기
목록
'서울인' 記者의 다른 글
+ 더보기
[ TV영상 ]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 2020-07-22
[ TV영상 ] 그저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꿉니다. 2020-07-13
[ 사회문화 ] 그저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꿉니다. 2020-07-13
[ 정치 ] 생각이 많아지는 요즘입니다.. 2019-09-08
[ 미디어論評 ] 지소미아(GSOMIA) 종료결정을 바라보는 언론 2019-08-24
이전게시글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면을 기원하며! 2020-07-11 09:19:27
다음게시글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에게 연대의 메시지를 보내주세요.... 2020-07-29 11:24:33
더보기
[사회문..] 권인숙 “나를 변호...
by. 사부 | 17일 10시간 10분 38초전
[사회문..] 김해영 "저도 사건 ...
by. 페미 | 24일 23시간 20분 14초전
[사회문..] 여성가족부 "법상 ...
by. free | 25일 21시간 2분 56초전
[사회문..] 우희종 “굳이 피해...
by. 페미 | 25일 22시간 32분 49초전
[사회문..] 김근식 '피해 호소 여성'...
by. 페미 | 26일 19시간 43분 전
더보기
더보기
투자자 및 시민기자의 건...
회원 이미지 등록 안내...
포토TV에 올라와 있는 이...
현재 운영되고 있는 트리...
트리뷴 베타운영에 대한 ...
현재접속자